스콧 필그림 vol.1 (한국어판)


국내의 미국만화 팬들이 기다렸던 '스콧 필그림'이 드디어 정식 발간되었네요.

 

'민음사' 계열인 '세미콜론'에서 나왔는데, 전6권 중 우선 1,2권이 번역되어 출간됐습니다.

번역도 좋은 편입니다.

 

이 책은 캐나다 작가인 '브라이언 리 오말리'의 출세작이자, 히트작이기도 합니다.

주로 인디 계열의 책을 출간하는 '오니' 출판사를 통해 발표된 뒤...

DC와 마블이 양분하고 있는 미국 만화시장에서 엄청난 빅타이틀들을 제치고 놀라운 성공을 거둔 작품이지요.

굳이 비유를 하면 우리나라의 인디계열 밴드가 공중파 인기가요 프로그램에서 대형 기획사의 걸그룹들을 물리치고 1위를 차지한 것과 비슷하다고나 할까요.

 

한데 이 작품은 세밀한 화풍의 그림도 아니고, 내용상 엄청난 세계관을 담고 있지도 않습니다.

밴드를 하는 20대 초반의 젊은 주인공이 우연히 맘에 드는 여자 친구를 사귀게 되고...

그때부터 이상한 초인적 힘을 지닌 능력자들의 도전을 받는다는 내용입니다.

다소 황당해 보이는  전개지만...

어쩌면 이것이야 말로 요즘 젊은이들의 정서에 걸맞는 최신 트렌드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저그런 일상, 락음악, 여자친구, 슈퍼 히어로...

이 작품은 전혀 매치가 안되는 소재들을 별로 어렵지 않게 하나의 이야기로 묶어놓고 있습니다.

마치 젊은이들이 편의점 앞 길거리에 모여앉아 소일거리 삼아 허무맹랑한 농담을 주고 받듯이 말이죠. 

 

최근 이 작품은 '새벽의 황당한 저주'로 유명해진 '에드가 라이트' 감독이 영화화한 것으로 또한번 유명세를 타고 있습니다.

물론 우리나라 문화소비자들의 취향이 거대 서사에 무거운 주제를 선호한다는 점에서 영화와 만화 양쪽 모두 국내에서 성공 여부는  불확실 합니다만...

그래도 뭔가 신선하고 새로운 만화를 원했던 분들이라면 꽤 재밌게 읽을 수 있는 작품입니다.  

by tomstrong | 2010/09/27 14:47 | 미국만화-TP리뷰 | 트랙백(2)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kikaida.egloos.com/tb/540635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세미콜론 공식 블로그 at 2010/10/04 23:45

제목 : 스콧 필그림
“운명의 여인과 사귀기 위해서 그녀의 사악한 전 남친 7명을 무찔러라!” 2006 올해의 인디 코믹북 -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위저드2007, 2008 하비상 수상2009 올해의 베스트 그래픽노블 - 뉴욕타임즈2010 아이스너상 수상아마존 만화...more

Tracked from 세상을 보는 검은 눈,.. at 2010/12/31 14:52

제목 : 2010 이슈 앤 베스트 : 만화 편 - 밖은 추워..
* Issue - 잡지 만화의 악화는 여전히 : 올해는 총 세 개의 만화잡지가 폐간되었다. 서울문화사의 『밍크』, 씨네21의 『팝툰』, 그리고 절대교감의 『그루』. 세 잡지는 만화잡지라는 점을 빼면 별로 공통성을 찾기 어려운 잡지들이었다. 노리는 성향도, 출판사의 행동 방향도 서로 달랐다. 그러나 갈 수록 어려워지는 출판 만화 사정은 이 잡지가 비슷한 시기에 폐간 (단, 『그루』만 공식적으로 종간을 선언했다. 나머지 두 잡지는 무기한 휴간이라는......more

Commented by 잠본이 at 2010/09/27 20:44
이, 이게 나올줄은 생각도 못했는데 말입니다.;;;
Commented by tomstrong at 2010/09/28 02:39
의외로 우리나라 팬들이 많이 좋아하더라고요. 저도 재밌게 본 작품이긴 하지만...
약간 과대포장된 면이 있어요. 아마 실망하는 분들도 적잖이 있으리란 예상입니다.
Commented by 더카니지 at 2010/10/13 22:43
오늘 1, 2권이 도착해서 얼른 읽어봤는데...
정말 재밌더군요! 아, 주인공이 정말 보기 드문 천하의 개쌍놈 타입이라는 것도 참..
그나저나 1권에서 돌연 X 교수 언급이 나왔길래 "헐, 이거도 마블 세계관?" 하고 깜놀했지만...곧 스콧 이 생키가 허세/장난 친 것임을 알았습니다 ㅋ

뭐라 말하기는 힘드지만 읽는내내 90년대 분위기가 느껴진 것 같기도...
Commented by tomstrong at 2010/10/14 22:56
네, 이야기 자체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공같아요. 그게 바로 이 작품의 매력인 것 같아요. 요즘의 트렌드이기도 하고요.^^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